• 북마크

교회게시판

여보게 날세! (홍성경-080529)

회원사진
신광교회
2019.01.29 14:05 968 0

본문

 

나무 그늘조차없는 황량한 들판을 말없이 지나고


농부가 일구던 이랑 한자리에서 호미에 걸려서 쌓은


작은 돌맹이 더미들을 지나


등허리까지 땀으로 젹셔진 셔츠 위로 불던


바람을 마중하고 있다네


바위를 안고도는 하얀 포말을 치마삼는


파도의 부서짐을 잔에 담아 부어보세


내 오장 네 육부


그 끝까지 부어보세

 


차라리 돌이라 하네


내 바람이라 하게나


그럼 우린 절로 말없이 친구가 될테니..........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3 건 - 4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신광교회 969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846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61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05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30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834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1,315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1,300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893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20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834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837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43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08 2019.01.29
회원사진 신광교회 928 2019.01.29